[책서언] 법률가의회계학, 민들레 제4권, 법문사, 2006

July 3, 2006

발 간 사



   꽤 오래 전의 일인 것 같습니다. 1905년에 설립된 보성전문학교(고려대학교의 전신) 법률학과의 커리큘럼을 본 적이 있습니다. 그 때 받은 인상은 현재 법과대학의 커리큘럼과 크게 다를 것이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현재의 법현실과 100년 전의 그것은 엄청난 차이가 있습니다. 그런데 법과대학의 교과과정은 그와 같은 현실을 융통성 있게 수용하고 있는 것 같지 않습니다. 
   기회가 있을 때마다 저는 법과대학에서 최소한 경제학과 회계학 교과목은 필수과목으로 교육하여야 한다고 말합니다. 한 사람이 다른 사람과 소통하고자 하다면 그 사람의 됨됨이가 어떤지를 알아야 할 것입니다. 기업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떤 기업에 투자를 한다거나, 기업을 위하여 또는 기업을 상대로 재판을 하고자 한다면 그 기업에 관한 정보를 필요로 합니다. 기업의 정보란 재무상태나 경영성과 등일 것인데 그것을 표현하는 언어가 무엇입니까? 바로 회계(accounting)입니다. 자연인에 관한 정보는 일상적인 언어와 동일합니다. 그러므로 그것을 이해하기 위하여 특별한 훈련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기업에 관한 정보는 회계라는 다소 특수하고 기술적인 언어입니다. 그러므로 그것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특별히 시간을 투자하여야 합니다. 법학 교과서는 법률주체로서 자연인(自然人)과 법인(法人)이 있다고 설파합니다. 법인 중 현대 경제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기업입니다. 그런데 현재 법과대학에서 학생들에게 기업을 읽을 수 있는 안목을 키워주고 있는지 깊이 반성하여야 할 것 같습니다. 
   여러 종류의 회계 중에서 외부이용자들을 주 대상으로 하는 재무회계에 대해서는 그 기초라도 학습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법률가에게 필요한 회계학은 나름대로의 특색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법률가들에게는 법적 환경에 등장하는 회계를 이해하고 활용하여 법률분쟁을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며, 회계장부의 작성에 관련된 실무를 전부 안다는 것은 전문화 경향에 부합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제 생각을 담을 수 있는 책을 만들고 싶다고 마음먹은 것은 오래 전의 일입니다. 그런데 마음만으로 그쳐야 했습니다. 회계학 공부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저로서 그 일은 능력 밖의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김기영 교수와의 만남은 제게 큰 기쁨이 아닐 수 없습니다. 김 교수가 회계학으로 박사학위를 마친 후 법학에 뜻을 두고 고려대학교 대학원에 재학하던 때에 그를 처음 만났습니다. 그 당시 김 교수가 보여준 학문에 대한 열정은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세월이 가면서 우리는 서로를 더 많이 알게 되었고, 그러다가 우리 둘이서 무언가 의미 있는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도 갖게 되었습니다. 그 믿음의 결과가 바로 민들레 제4권 󰡔법률가의 회계학󰡕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책은 실제에 있어서 김기영 교수의 작품입니다. 저는 김 교수를 부추겨 책을 만들자고 제안한 것, 책의 기본방향이 어떠해야 할 것인지를 말한 것, 꼭 담아야할 내용이 무엇이며 과감하게 빼도 될 것이 무인인지 하는 것 등과 같은 것을 말해주는 조언자의 역할에 불과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공동저자로 된 것은 학자로서 매우 쑥스러운 일이기는 하나, 법학과와 경영학과 교수를 공동저자로 하는 것이 이 책의 성격에 잘 부합한다는 식으로 말하는 몇 사람의 유혹에 그만 넘어가고 말았습니다. 
   넓게 보면 학제간 연구의 결과물로 볼 수 있는 이 책을 계기로 앞으로 법학이 다른 학문과 어울리면서 더욱 풍성하고 설득력 있는 규준들을 제시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2006년  7월 10일

고려대학교 법과대학 연구실에서 
기획자 명 순 구 드림   
  


머  리  말



   이 책은 법률가들에게 기업의 언어인 회계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쓰여졌습니다. 법률가들이 처음 법학에 입문했을 때 소위 ‘리갈마인드’(legal mind)를 형성하기 위해 노력했듯이, 기업을 이해하기 위해서 그들의 의사소통 수단을 이해하여야 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입니다. 사실 법학과 경영학, 그 중에서도 회계학은 매우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로스쿨들이 예외 없이 회계학 과목을 커리큘럼상에 두고 있는 것은 이러한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필요성에 입각하여 이 책은 회계학에 대해 그 개념적 이해를 도모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숫자를 최대한 배제하고 서술형으로 기술하려고 노력하였습니다. 일반적으로 회계학 책들은 수많은 분개들로 구성되어 있으나, 이 책에서는 회계학의 기술적인 부분들보다 회계정보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지에 중점을 둔 것입니다. 법률가들은 여러 종류의 회계 중 외부이용자들을 주 대상으로 하는 재무회계를 이해하면 됩니다. 더불어 기업이 작성한 회계정보의 진실성을 평가하고 이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는 역할을 함으로써 회계정보의 신뢰성을 제고하는 회계감사를 개괄적으로 알 필요가 있습니다. 이와 같은 사정을 고려하여 이 책은 재무회계에 중점을 두되 필요한 부분에서 회계감사를 간략히 설명하였습니다. 여기에 재무(finance)의 기본적인 개념까지 더해졌으면 보다 바람직했을 것이나 그리 되면 책의 분량이 상당히 비대해질 것 같아 이 부분을 포함시키지 않았습니다.
   책을 출간할 때마다 늘 감사해야 할 분들이 떠오릅니다. 부모님, 저자들의 은사님, 아내,  그리고 이 책의 출판을 위하여 힘써주신 법문사의 관계자 여러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세상에 책을 내는 일은 큰 두려움이 수반되는 일이기는 하지만 그와 함께 얼마간의 가슴 설렘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지금 조그만 성취감으로 가슴 한 구석에 기쁜 마음도 자리하고 있는 이런 때에는 이 세상 대부분의 아버지들이 그러하듯 자식 생각도 하게 됩니다. 명주현 군과 김예림 양이 늘 순수하고 반듯한 마음으로 많은 이웃들과 행복을 나눌 수 있는 사람으로 성장하기를 기원해 봅니다.
   요즘 들어 법률가들이 회계학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것을 자주 듣습니다. 아직까지 경영학도들이 아닌 법률가를 위한 회계학 책이 없는 상태에서 이 책이 처음으로 그 역할을 훌륭히 수행할 수 있다면 그것은 저희들에게 큰 기쁨이 될 것입니다. 이 책이 많은 법률가들에게 좀 더 심도 있게 기업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를 조성할 수 있다면 그것은 저희들에게 큰 보람이 될 것입니다.

 


2006년  7월 3일

고려대학교와 명지대학교 연구실에서 
공동저자 명 순 구 · 김 기 영 드림

Please reload

skmyoung@korea.ac.kr

145 Anam-ro, Sungbuk-gu, Seoul, 02841, Korea

Copyright Ⓒ 2016 Professor Soonkoo Myoung of Korea University School of La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