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법입문』, 민들레 제6권, 세창출판사, 서울, 2009

August 10, 2016

발  간  사

  2004년 민들레시리즈를 시작한 이후 2006년까지 모두 다섯 권을 발간했습니다. 그로부터 오랜 기간 동안 후속물이 없다가 2009년이 끝을 향하는 때에야 비로소 『러시아법입문』의 이름으로 민들레 제6권을 세상에 내놓게 되었습니다. 
  제가 아주 어릴 적 그러니까 1970년대에 러시아는 마음속에 참 묘한 나라로 새겨졌던 것 같습니다. 문학·예술과 같이 가장 아름다운 것과 음모·전쟁과 같이 가장 잔인하고 음산한 것이 너무나 자연스럽게 공존하고 있는 땅이라는 느낌이라고 할까요... 지금 생각해 보면 이 세상 어디든 그렇지 않은 곳이 없을 것 같기도 한데 유독 러시아에 대하여 그런 생각이 강했던 것은 냉전시대에 이루어진 반공교육의 영향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 교육의 효과가 얼마나 대단했던지 이 나라에서 러시아 작가의 글을 읽는 것이 허용된다는 사실조차 신기하게 여겼던 기억도 있습니다.
  러시아에 대하여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1980년대 중반 대학원 시절이었습니다. 석사과정에 입학하여 당시 지도교수로 모시고 있던 崔達坤 선생님의 연구실에서 신기한 책을 보았습니다. 진노랑의 두툼한 커튼으로 덮혀있던 책꽂이에는 소련, 북한, 중국 등 사회주의 국가의 법에 관한 책과 자료가 가득했습니다. 제가 북한에서 발간된 책을 처음 본 것이 그때였습니다. 물론 제 공부 방향이 사회주의법은 아니었기 때문에 그 책들은 대체로 단순한 구경거리에 불과했습니다. 그러나 崔 선생님께서는 사회주의법 연구의 필요성에 대하여 꽤 자주 말씀해 주셨습니다. “세계의 반쪽을 지배하는 법을 아는 것은 당연한 학문적 요구이다”라든가 “남한과 북한이 언제까지 대립각을 세우지는 않을 것이고 어느 시기가 되면 서로 상대방의 법을 이해할 필요가 있을 터인데 학문은 그 때를 대비해야 한다”라는 말씀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 영향이겠지요, 저는 러시아법에 대하여 본격적으로 공부를 하지 못했지만 앞으로 누군가는 그것을 깊이 연구해야 한다는 생각을 심각하게 유지했습니다. 그러던 중 약 3년 전에 이제우 군을 소개받았습니다. 고려대학교 노어노문학과 석영중 교수님과 사학과 민경현 교수님으로부터였습니다. 두 분께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이제우 군은 러시아에서 중·고등학교를 마치고 고려대학교 노어노문학과를 졸업한 후 대학원 법학과에 입학하여 저의 지도로 법학공부를 시작했습니다. 친애하는 제자와 함께 글을 쓰고 고민하는 것은 무엇보다도 즐거운 일입니다. 이 작업을 통하여 이제우 군이 학문의 참된 의미와 사회를 바라보는 바르고 따스한 시각을 배울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내년에 국비유학생으로 러시아에 들어가 박사과정을 수행할 이제우 군이 조국과 세계에 모두 충성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진 법학자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3년이라는 오랜 침묵 끝에 민들레 제6권이 나오게 된 것을 스스로 다행스럽게 생각합니다. 이 책이 우리나라에서 러시아법 연구의 활성화를 위한 촉매가 될 수 있다면 그것으로 이 책의 발간목적은 충분히 달성된 것입니다.
  

2009년 11월 3일


고려대학교 법과대학 연구실에서  
기획자 명순구 드림

 

Please reload

skmyoung@korea.ac.kr

145 Anam-ro, Sungbuk-gu, Seoul, 02841, Korea

Copyright Ⓒ 2016 Professor Soonkoo Myoung of Korea University School of Law. All rights reserved.